skip to content
피곤하기만 하면 자꾸 반복된다?

방광염 치료와 예방법

방광염은 가임기 여성에게 많이 발생한다. 여성의 신체 구조상 남성보다 요도가 짧고, 입구가 질 근처에 위치해 습하고, 1차 세균 공급처인 항문과 가깝기 때문이다. 소변이 자주 마렵고 급작스럽게 소변을 볼 때 아프거나 소변을 봐도 시원치 않으며, 심한 경우 혈뇨가 나타날 때 방광염을 가장 먼저 의심해 봐야 한다. 급성방광염, 항문 주변의 대장균류가 원인 급성방광염이 있는 여성의 약 80%에게서 대장균이 검출된다. 대장균은 대개 질과 항문 주변에 살고 있다가 면역력이 약해진 경우 요도로 침입하여 방광염을 유발한다. 급성방광염은 소변을 자주 참거나, 통기가 잘 안 되는 꽉 끼는 바지, 속옷을 입어 외음부가 습할 때 잘 발생하기도 한다.


 



만성방광염, 면역력이 저하된 경우 자주 발생

만성방광염은 1년에 3회 이상 방광염이 나타날 때로 정의된다. 방광염은 요도가 질, 항문과 가깝고 늘 세균에 쉽게 노출되는 부위이기 때문에 누구에게나 흔히 생길 수 있다. 그러나 면역력이 강한 건강한 여성은 세균에 노출되더라도 쉽게 방광염으로 이완되지 않는다. 과로와 스트레스를 겪거나, 몸이 차갑고 추위로 체온이 떨어지는 경우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방광염이 자주 발생하게 된다. 



방광염과 유사한 질환,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 필요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을 볼 때 아프거나 시원하지 않은 증상, 소변을 참지 못하는 증상 등이 방광염의 흔한 증상이다. 그러나 이러한 증상이 반복되는 경우는 만성방광염 이외에도 다양할 수 있다. 따라서 여성들에게 흔한 과민성방광, 간질성방광염, 요도증후군 등을 감별해야 한다. 과민성방광은 요로 감염이 없고 다른 질환이 없는데도 소변을 잘 참지 못하고 소변을 자주 보는 경우를 말한다. 간질성방광염의 경우는 중년여성에게 주로 발생하는데, 방광통이 주된 증상이다. 요도증후군의 경우 비뇨생식기의 기질적 질환이나 요로감염의 증거 없이 배뇨통, 빈뇨, 요절박감, 치골상복부 통증, 배뇨 곤란 등을 호소하는 경우다. 이렇게 방광염과 유사한 증상을 가진 질환들은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정확히 진단을 받고 그에 따른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습관

평소 물을 충분히 마셔 소변이 시원하게 배출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소변이 마려우면 참지 말고 바로 보는 것 또한 중요하다. 무엇보다 요도 주변 청결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배변 후에는 앞에서 뒤로 닦아 질 혹은 항문 쪽 균이 요도로 유입되지 않도록 한다. 속옷은 통기성과 흡수성이 좋은 면제품을 사용하고 통기가 잘 안 되는 꽉 끼는 바지나 팬티스타킹 등을 자주 입는 것을 피한다. 충분한 수면을 유지해 과로와 스트레스를 줄이고 적절한 유산소 운동을 통해 체력을 증진하며 아랫배와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면역력 증진에 좋다.




 


크랜베리

크랜베리는 프로안토시니아니딘 성분이 있어 여성 요도에 대장균 침입을 막아 방광염 예방에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그 효능에 대해 아직 논란이 되곤 하지만 식약처에서는  크랜베리 추출물이 요로에 유해균 흡착을 억제해 요로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그 기능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또 항산화 효과가 탁월하여 면역력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샐러드나 주스 등으로 자주 섭취하는 것이 방광염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다시마

다시마 등 해조류에는 식이섬유와 미네랄 등이 풍부하여 혈액을 맑게 하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며 소변 배출을 원활히 하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다양한 요리법을 통해 다시마 등 해조류 섭취를 늘리는 것이 방광염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옥수수수염

옥수수수염은 한의학에서 옥발(玉髮)이라고 하는데 이뇨퇴종(利尿退腫)의 효능이 있다. 즉, 간과 신장 질환으로 인한 부종, 복수 등에 소변 배출을 원활히 하고 염증을 완화시키는 효능이 있다. 따라서 급성방광염 증상이 있을 때 너무 진하지 않게 가볍게 끓여서 차로 마시면 좋다. 그러나 방광이 약하고 차서 생기는 과민성방광염이나 만성방광염에는 맞지 않으므로 장기간 복용하는 것에 주의가 필요하다






Writer 최민선 한의학 박사, 청담선한의원 원장  

페이지 위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