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영화인들의 축제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현장



스크린의 별 총출동, 청룡영화상


지난해 11월 25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스타들을 보고 싶어 하는 관람객들과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가 청룡의 밤을 화려하게 밝혔다. SBS를 통해 생중계된 청룡영화상은 수많은 산하는 영화인들의 축제였다.




 





영화계 샛별들의 탄생, 감동의 수상


청룡영화상의 히어로는 단연,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진선규 씨. 재치있는 수상소감과 그가 흘린 눈물의 의미는 관객은 물론 영화인들에게까지 큰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영화 <더 킹>의 여검사, 김소진 씨도 새로운 신인 배우의 탄생을 알렸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나문희 씨는 최고령 수상자로서 영화계 여배우들에게 큰 선물을 선사했다.









수상자 사진 속 이야기


 

나문희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나문희 씨. 그녀의 수상은 수많은 여배우에게 여성 연기자로서의 진정성이 무엇인지 일깨워주었다.


최희서

여우신인상을 수상한 영화 <박열>의 후미코, 최희서 씨는 대부분의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며 올해의 신인으로 떠올랐다.




송강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택시운전사>의 송강호 씨. 그는 이름에 걸맞은 연기와 소신으로 이번 수상까지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세 번째 받는 영광을 안았다.


도경수

남우신인상을 수상한 영화 <형>의 도경수 씨는 콘서트 일정으로 뒤늦게 참석해 절친한 배우 조인성 씨가 대리 수상했다.





Writer 대상(주) 홍보팀
사진제공 <스포츠조선>, 상암커뮤니케이션즈

페이지 위로
알림